실시간뉴스

중국최신뉴스
전체글 수: 14,063
혁신의 대명사 "애플", 중국 언론에 쓴소리 들어
2016-07-28 11:06:37



한때 혁신의 대명사로 불렸던 애플이 중국 언론으로부터 중국 폰보다도 못하다는 비평을 들었다고 온바오가 보도했다.

상하이 인터넷매체 펑파이뉴스(澎湃新闻)는 애플, 중국서 낙오하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앞서 혁신의 대명사였던 애플이 현재는 혁신할 능력이 분명 모자란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지적은 애플의 중국시장 실적이 뒷받침한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의 최신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애플의 중국 시장점유율은 9%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3.2%나 하락했다. 이는 2014년 6월 9.9%를 기록한 이후 최저치이기도 하다.


1위는 점유율 22.9%를 기록한 오포(Oppo)였으며 다음으로 화웨이(华为) 17.4%, 비보(vivo) 12% 순으로 나타났다.

신문은 애플이 이같이 뒤처진 이유에 대해 중국 로컬 폰보다 혁신에서 뒤처져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업계에 따르면 애플이 올해 출시할 예정인 아이폰7의 경우 듀얼 카메라, 무선충전 기능 등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이같은 기능이 아이폰에 처음 탑재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카운터포인트 관계자는 "애플이 시장에 내놓는 제품의 혁신 속도가 너무 느리다"며 "애플이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아이폰을 내놨을 때쯤 스마트폰 유저는 이미 해당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만약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제품을 보면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혁신적인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며 "더욱이 대화면 스크린을 선호하는 중국인에게는 오포, 비보와 같이 400~500달러(45만~56만원)에 더 많은 기능을 제공하는 스마트폰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의 중국에서의 매출 부진은 글로벌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의 3분기 예상 영업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감소한 422억달러(48조원)이었다. 이는 아이폰의 글로벌 매출이 17% 가량 감소한 원인이 컸다.


블룸버그의 자체 통계에서도 아이폰의 3분기 출하량은 아마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4% 하락할 것이라 전망했다.

신문은 "애플에게 있어 미국에 이어 2대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에서의 매출 부진이 투자자들에게도 영향을 주고 있다"며 "애플은 거대한 신뢰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전했다.  <미디어광장 보도국>











추천 : 0
코멘트 0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14038
2016-08-15
0
14037
2016-08-12
0
14036
2016-08-12
0
14035
2016-08-10
0
14034
2016-08-08
0
14033
2016-08-05
0
14032
2016-08-03
0
14031
2016-08-03
0
14030
2016-08-02
0
14029
2016-08-02
0
14028
2016-08-01
0
14027
2016-08-01
0
14026
2016-08-01
0
14025
2016-07-28
0
14024
2016-07-25
0
14023
2016-07-25
0
14022
2016-07-22
0
14021
2016-07-21
0
14020
2016-07-21
0
14019
2016-07-21
0
14018
2016-07-14
0
14017
2016-07-14
0
14016
2016-07-13
0
14015
2016-07-12
0
14014
2016-07-12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