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스포츠
전체글 수: 4,921
18살에 전과 85범… ‘범죄의 화신’ 또 소년원 탈출
2015-02-25 12:17:04



남미 아르헨티나에서 10대 '범죄의 화신'이 또 소년원을 탈출했다.


경찰은 소년을 쫓고 있지만 행방을 추정할 만한 뚜렷한 단서를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카를리토스'라는 별명만 공개된 문제의 소년은 지난달 만 18살이 됐다. 이제 막 성인의 문턱을 넘었지만 소년은 이미 화려한 범죄경력을 자랑한다.


지금까지 소년은 85건의 각종 범죄를 저질렀다. 절도로 범죄세계에 발을 들여놓은 소년은 갈수록 대담해져 무장강도, 살인미수 등에도 손을 댔다.


경찰은 "피해자가 확인된 사건만 85건이라 확인되지 않거나 신고되지 않은 소년의 범죄를 합하면 100건이 훨씬 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아르헨티나 지방 멘도사에서 태어나 줄곧 이곳에서 자란 소년이 처음으로 경찰에 붙잡힌 건 만 10살 때였다. 절도 혐의로 체포된 소년은 형사처벌을 받을 나이가 아니라 바로 부모에게 넘겨졌지만 이후 소년은 걸핏하면 잡혀오는 경찰서 단골이 됐다.


14살이 된 후로는 청소년처벌에 관한 규정에 따라 소년원에 수감됐지만 그때마다 탈출을 시도했다. 멘도사의 소년원 관계자는 "지금까지 소년이 10번 소년원을 탈출했다가 붙잡혀왔다"고 말했다. 소년원 생활을 하면서도 범죄행각은 계속됐다. 정식으로 허가를 받아 외출을 했다가도 범죄를 저질러 붙잡히기 일쑤였다.


이번에 소년원을 탈출하기 직전 소년은 7일간의 특별외출허가를 받았었다. 소년은 외출기간 중 강도행각을 벌이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멘도사 소년원의 심리치료사는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고, 새로운 삶을 살 수 있지만 소년은 변화의 조짐이 없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4846
2015-04-16
0
4845
2015-04-08
0
4844
2015-04-07
0
4843
2015-04-01
0
4842
2015-03-27
0
4841
2015-03-12
0
4840
2015-03-09
0
4839
2015-03-09
0
4838
2015-03-09
0
4837
2015-03-06
0
4836
2015-03-06
0
4835
2015-03-05
0
4834
2015-03-05
0
4833
2015-03-04
0
4832
2015-03-04
0
4831
2015-03-03
0
4830
2015-03-03
0
4829
2015-03-02
0
4828
2015-03-02
0
4827
2015-03-02
0
4826
2015-02-25
0
4825
2015-02-25
0
4824
2015-02-25
0
4823
2015-02-25
0
4822
2015-01-30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