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스포츠
전체글 수: 4,921
세계를 놀라게 한 ‘흑백 쌍둥이’ 자매 '벌써 18살 됐어요'
2015-03-03 12:41:32




전 세계를 놀라게 한 ‘흑백 쌍둥이’의 근황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일자 보도에 따르면, 영국 글로스터셔에 사는 18살의 루시 에일머와 마리아 에일머는 1997년 1월 태어난 ‘흑백 쌍둥이’다.


두 사람은 한 부모에게서 태어난 이란성 쌍둥이임에도 불구하고 피부색과 머리카락, 눈동자 색깔 등 유전적 특성이 완전하게 ‘불일치’한다.


루시의 경우 연한 적갈색 직모와 푸른 눈동자, 하얀 피부를 가진 반면 마리아의 경우 검은색에 가까운 곱슬머리와 검은 피부, 짙은 갈색 눈동자를 가졌다.


언뜻 보면 혈통이 전혀 다른 남남으로 보일 수 있지만 이 두 사람은 무려 100만분의 1의 확률을 뚫고 태어난 쌍둥이다.

두 사람의 아버지인 빈스는 백인, 어머니인 도나는 자메이카의 피가 흐르는 흑인이다. 도나는 “쌍둥이를 낳자마자 우리 모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피부색이 완벽하게 달랐기 때문”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쌍둥이 중 백인인 루시와 흑인인 마리아에게는 2명의 오빠와 1명의 언니가 있는데, 이들의 피부색도 미묘한 차이가 있다.

루시는 “나와 마리아의 피부가 스펙트럼의 양 끝을 차지하고, 오빠들과 언니가 그 사이에 있다고 보면 된다”면서 “우리가 나란히 서면 점점 밝아지는, 또는 점점 어두워지는 피부색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10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난 흑백 쌍둥이의 모습은 여러차례 공개된 바 있지만, 이들 자매처럼 성인이 된 모습이 공개된 사례는 많지 않다.

루시는 “우리는 내내 같은 교실에서 공부했지만 아무도 우리를 헷갈려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생김새만 다를 뿐 아니라 관심사도 완전히 다른 쌍둥이다. 나는 디자인을 공부하는 반면 마리아는 법대에서 법을 공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흑인 쌍둥이인 마리아는 “나는 사람들에게 ‘백인 쌍둥이’ 자매가 있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한다. 루시 역시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4846
2015-04-16
0
4845
2015-04-08
0
4844
2015-04-07
0
4843
2015-04-01
0
4842
2015-03-27
0
4841
2015-03-12
0
4840
2015-03-09
0
4839
2015-03-09
0
4838
2015-03-09
0
4837
2015-03-06
0
4836
2015-03-06
0
4835
2015-03-05
0
4834
2015-03-05
0
4833
2015-03-04
0
4832
2015-03-04
0
4831
2015-03-03
0
4830
2015-03-03
0
4829
2015-03-02
0
4828
2015-03-02
0
4827
2015-03-02
0
4826
2015-02-25
0
4825
2015-02-25
0
4824
2015-02-25
0
4823
2015-02-25
0
4822
2015-01-30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