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스포츠
전체글 수: 4,921
얼음 호텔, 하루 최하 70만원…침대도 얼음으로 ‘객실 영하 5도’
2015-03-06 11:44:04



스웨덴의 '얼음 호텔' 이 화제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수천톤의 얼음, 영하 37도의 기온, 그리고 멋진 오로라를 한꺼번에 경험할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추운 호텔이 있다고 전했다. 북극에서 200㎞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스웨덴의 작은 도시 유카스야르비의 명소 '얼음 호텔'이 바로 그곳.

유카스야르비는 1100명 정도의 주민과 1000여 마리 썰매개가 살고 있는 조그만 지역이다. 그러나 이곳을 찾는 관광객은 연간 5만 명에 달한다. 아름다운 오로라를 감상하고 개나 순록이 끌어 주는 썰매를 탈 수 있다는 장점 외에도 얼음 호텔이 있기 때문이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 속 엘사의 성을 연상케 하는 얼음 호텔은 객실이 55개지만 하루에 80커플 이상이 예약을 신청해 항상 방이 부족하다. 투숙객에게는 순록 가죽에 보온침낭을 제공한다.

얼음 호텔 객실은 2~3인이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요금은 1박에 약 420파운드(약 70만원)부터 시작해 사우나가 달린 고급스러운 객실은 680파운드(약 112만원)까지 다양하다.

지난 1989년에 들어선 호텔의 면적은 약 5500㎡에 달하고, 호텔을 짓기 위해 필요한 얼음은 유카스야르비로 흘러 들어오는 토르네 강에서 추출된다. 연간 추출되는 얼음의 양은 연간 2000톤가량이며, 호텔 객실이 무너지지 않게 하기 위해 필요한 스나이스(Snice, 눈과 얼음을 합친 것)의 양은 대략 3000톤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음 호텔은 안내 데스크, 레스토랑, 바, 예배당뿐만 아니라 침대까지 얼음으로 만들어진다. 레스토랑에서는 순록 고기와 핫초콜릿을 제공한다.

얼음 호텔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비록 얼음으로 만들어진 침대지만 순록털 매트리스 때문에 그렇게까지 춥지는 않다”며 “바깥은 영하 37도에 달하지만 객실은 영하 5도 정도밖에 되지 않으니 안락하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고 설명했다.

운영 기간은 4월 중순까지인데, 이유는 봄이 오면 호텔이 녹기 때문이다. 매년 11월과 12월 사이가 되면 전 세계 예술가와 건축가들이 몰려와 호텔을 매년 새로 짓는다. 이밖에도 핀란드와 노르웨이, 캐나다에도 '얼음 호텔'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4846
2015-04-16
0
4845
2015-04-08
0
4844
2015-04-07
0
4843
2015-04-01
0
4842
2015-03-27
0
4841
2015-03-12
0
4840
2015-03-09
0
4839
2015-03-09
0
4838
2015-03-09
0
4837
2015-03-06
0
4836
2015-03-06
0
4835
2015-03-05
0
4834
2015-03-05
0
4833
2015-03-04
0
4832
2015-03-04
0
4831
2015-03-03
0
4830
2015-03-03
0
4829
2015-03-02
0
4828
2015-03-02
0
4827
2015-03-02
0
4826
2015-02-25
0
4825
2015-02-25
0
4824
2015-02-25
0
4823
2015-02-25
0
4822
2015-01-30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