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최신뉴스
전체글 수: 14,063
중국국가여유국, 관광문화 개혁에 박차
2016-08-05 10:09:13




▲ 16.05.17 국가여유국 기자 브리핑 <사진=차이나뉴스 캡쳐>


중국이 관광문화 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베이징 지역신문 신징바오(新京报)가 8월 4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국가여유국(国家旅游局)은 관광추세 변화, 심화개혁, 수속 간편화 등을 위해 기존의 여행사조례와 중국인 해외관광관리방법을 통합한 여행사조례(수정초안)을 발표했다.

조례에 따르면 또한 여행사는 쇼핑장소와 별도비용 청구 항목 등을 관광객에게 반드시 명시하도록 했으며 관광객에게 폭행, 자유활동 제한, 협박, 폭언 등 방식으로 관광객에게 쇼핑을 강요하거나 별도비용을 청구할 수 없도록 제도화 했다.

만약 이같은 행위가 적발되면 관광부문은 즉시 불법소득을 몰수하고 영업정지 처분을 내릴 수 있으며 최소 3만위안(510만원)에서 최대 30만위안(5천1백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으며, 불법소득 규모가 30만위안을 넘으면 여행사에게 최대 5배의 벌금이 부과하게 된다.

뿐만아니라 관광지에서 교양없는 행위에 대해서도 제한을 가하기로 했다. 만약 관광객의 교양없는 행위가 관련 부문에 적발돼 기록으로 남으면 향후 일정한 기간 동안 해당 관광객은 해외, 단체관광시 좌석 배치에서 불이익을 받는 것도 조례화 했다.

중국국가여유국은 지난 5월 17일 기자 브리핑을 개최하고 정규 여행사를 사칭하여 인터넷상에서 불법으로 ‘일일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거짓 여행사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대외 발표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또 여행상품 단속 부처는 공안, 검찰 등 기관과 연계해 인터넷상에서 여행 사기를 일삼는 행위를 엄격히 단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여행사조례(수정초안)는 중국국가여유국의 강력한 개혁의지를 보여주는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미디어광장 이다인 기자>









추천 : 0
코멘트 0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14038
2016-08-15
0
14037
2016-08-12
0
14036
2016-08-12
0
14035
2016-08-10
0
14034
2016-08-08
0
14033
2016-08-05
0
14032
2016-08-03
0
14031
2016-08-03
0
14030
2016-08-02
0
14029
2016-08-02
0
14028
2016-08-01
0
14027
2016-08-01
0
14026
2016-08-01
0
14025
2016-07-28
0
14024
2016-07-25
0
14023
2016-07-25
0
14022
2016-07-22
0
14021
2016-07-21
0
14020
2016-07-21
0
14019
2016-07-21
0
14018
2016-07-14
0
14017
2016-07-14
0
14016
2016-07-13
0
14015
2016-07-12
0
14014
2016-07-12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