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스포츠
전체글 수: 4,921
박태하감독 슈퍼리그에서 의미있는 승리 거둬
2016-04-05 18:27:33



지난해 중국 프로축구 2부리그를 우승하며 열광에 빠졌던 조선족의 희망 연변푸더(延边福德)가 슈퍼리그(갑급리그)에 진출해 마침내 시즌 첫승을 거두어 조선족 동포 동포사회에 뜨거움 감격의 선물을 안겨줬다.

중국 언론을 인용한 온바오의 보도에 따르면 연변푸더는 지난 2일 오후 3시, 홈구장인 연길시(延吉市) 인민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궈안(北京国安)과의 3차전 경기에서 하태균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이겼다.

이는 슈퍼리그 첫승일 뿐만 아니라 연변푸더 팀 창립 이래 첫 승을 거둔 것이라 의미를 더했다. 특히 지린성(吉林省) 연고의 축구팀이 슈퍼리그에서 승리한 것은 지난 2000년 8월 6일 전신인 지린아오둥(吉林敖东)이 산둥루넝(山东鲁能)에게 승리를 거둔 이후 16년만으로 지린 축구팬들은 이번 승리까지 무려 5천718일을 기다려야만 했다.


이날 경기에서 박태하 감독은 선발로 원톱 하태균, 2선에는 김승대, 윤빛가람, 스티브를,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손군, 배육문, 포백 라인은 강홍권, 리호걸, 최민, 오영춘, 골키퍼에는 지문일을 각각 배치시켜 경기에 임했고 전반 16분 하태균이 헤딩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거뒀다.


▲ 연변푸더 하태균 선수가 전반 16분, 오영춘의 크로스를 헤딩해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이날 승리는 경기장에 모인 2만9천명의 관중들을 열광케 했다. 2천여명의 현지 응원단은 팀컬러인 빨간색 옷차림으로 통일하고 90분 내내 목이 터져라 응원가를 부르며 승리를 기원했다. 승리가 결정되자, 팬들은 두 팔을 치켜들고 환호성과 함께 박태하 감독과 선수들의 이름을 연호했고 응원가인 아리랑을 연이어 부르며 승리의 여운을 즐겼다.


박태하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홈구장 첫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상대팀보다 간절했던 것 같다"며 "선수들의 앞선 두 경기를 통해 어느 정도 자신감을 얻었고 오늘 경기서 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으로 주도권을 차지하라고 주문했고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계속 노력해 좋은 경기로 팬들에게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연변푸더는 오는 8일 광저우푸리(广州富力)와 제4차전 원정경기를 치른다. <미디어광장 보도국>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4921
2017-05-06
0
4920
2016-06-17
0
4919
2016-05-19
0
4918
2016-04-20
0
4917
2016-04-05
0
4916
2016-03-30
0
4915
2016-03-19
0
4914
2016-03-19
0
4913
2016-03-11
0
4912
2016-02-27
0
4911
2016-02-12
0
4910
2016-01-18
0
4909
2015-12-30
0
4908
2015-12-11
0
4907
2015-11-27
0
4906
2015-11-20
0
4905
2015-11-16
0
4904
2015-11-13
0
4903
2015-10-25
0
4902
2015-09-27
0
4901
2015-09-22
0
4900
2015-09-17
0
4899
2015-09-14
0
4898
2015-09-10
0
4897
2015-09-08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