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연예/스포츠
전체글 수: 4,921
중, 영국 축구구단 애스턴빌라(AVFC) 사들여
2016-05-19 11:53:46



전 세계 축구계에 중국기업들이 잇달아 유럽 축구 명가(名家)를 사들이고 국제축구연맹(FIFA) 후원사를 자처하고 있다고 아주경제가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영국 축구구단인 애스턴빌라(AVFC)가 최근 중국 기업에 매각됐다고 보도했다.
애스턴 빌라는 19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기존 소유주 랜디 러너가 구단 소유권 100%를 루이강(睿康) 그룹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수가격은 약 6000만 파운드(약 104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잉글랜드 프리미엄리그(EPL)에서 수 차례 우승한 전력이 있는 애스턴 빌라는 최근 부진을 면치 못해 올시즌 최하위 성적을 기록하며 챔피언십(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다.


루이강 그룹은 애스턴 빌라를 다시 프리미어리그로 승격시키고 리그 6위 안에 들어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에 나가는 것은 물론 애스턴 빌라를 중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축구팀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애스턴 빌라 측은 설명했다.


루이캉 그룹은 홍콩과 중국에 상장된 5개 기업을 포함해 모두 22개 독립 법인을 거느리고 있는 지주회사다. 75개국에 3만5000명의 직원을 거느리고 있다. 루이캉 그룹 샤젠퉁(夏建統) 회장은 대학생 때까지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인물로 애스턴 빌라 팬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중국 정부가 ‘축구 굴기(堀起·일으켜 세움)’를 외치면서 중국 기업들도 막대한 자본력을 내세워 전 세계로 ‘축구 영토’를 뻗어가고 있다. 특히 중국 자본이 군침을 흘리는 것은 유럽 축구 명문구단이다.


지난해에는 중국 컨소시엄이 맨체스터 시티의 지분 13%를 4억 달러에 인수했으며, 부동산 재벌 다롄 완다그룹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지분 20%를, 중국 완구기업 라스타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구단 RCD 에스파뇰 지분을 56% 사들인 바 있다.  가전유통기업 쑤닝이 이탈리아 축구 명문인 인터밀란 지분을, 중국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가 이탈리아 AC밀란 지분을 인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는 소문도 시장에 파다하다.

또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현재 국제축구연맹(FIFA)의 최대 스폰서로 나서는 방안을 협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협상이 성공하면 알리바바 그룹은 완다그룹에 이어 FIFA의 두 번째  중국기업 후원사가 된다.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4921
2017-05-06
0
4920
2016-06-17
0
4919
2016-05-19
0
4918
2016-04-20
0
4917
2016-04-05
0
4916
2016-03-30
0
4915
2016-03-19
0
4914
2016-03-19
0
4913
2016-03-11
0
4912
2016-02-27
0
4911
2016-02-12
0
4910
2016-01-18
0
4909
2015-12-30
0
4908
2015-12-11
0
4907
2015-11-27
0
4906
2015-11-20
0
4905
2015-11-16
0
4904
2015-11-13
0
4903
2015-10-25
0
4902
2015-09-27
0
4901
2015-09-22
0
4900
2015-09-17
0
4899
2015-09-14
0
4898
2015-09-10
0
4897
2015-09-08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