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국최신뉴스
전체글 수: 14,063
중국에서 외면당하는 샤오미, 스마트폰 출하량 뚝 떨어져
2016-08-19 16:12:03



대륙의 실수로 중국 휴대폰의 선두자자인 샤오미(小米)가 현지 시장에서 외면을 당하고  있다.

제일재경일보(第一财经日报) 등 중국 언론은 시장조사기관 IDC의 최신 통계를 인용해 "지난 2분기 샤오미의 중국 시장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8% 줄어든 1천50만대"라며 "당시 시장점유율 1위였던 샤오미는 화웨이(华为), 오포(OPPO), 비보(vivo)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샤오미의 실적이 급락한 원인에 대해 경쟁업체와의 경쟁에서 뒤처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통계에 따르면 샤오미를 앞지른 화웨이, 오포, 비보의 지난 2분기 출하량은 각각 1천910만대, 1천8백만대, 1천470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5.2%, 16.2%, 13.2% 증가했다.


화웨이의 경우에는 최근 출시한 제품에 카메라계의 명품으로 불리는 라이카 렌즈를 탑재했으며 오포의 경우에는 급속충전 기술을 채택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오포, 비보의 경우에는 유명 연예인을 광고모델로 채택해 대대적인 광고 공세로 소비자들에게 브랜드를 홍보했다. 비보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중국 최고 한류스타로 부상한 송중기를 모델로 채택해 젊은층에게 광고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하지만 샤오미는 "로얄티" 없이 생산했던 가성비 좋은 휴대폰으로 시장에 진출해 계속 가성비를 내세운 상품에 의존해 시장을 공략하다보니 제품의 질적 업그레이드와 개성화 측면을 무시"한 결과로 보여진다. <미디어광장 보도국>








추천 : 0
코멘트 0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14063
2017-05-06
0
14062
2017-05-06
0
14061
2017-05-06
0
14060
2017-05-06
0
14059
2016-09-30
0
14058
2016-09-28
0
14057
2016-09-07
0
14056
2016-08-31
0
14055
2016-08-29
0
14054
2016-08-29
0
14053
2016-08-29
0
14052
2016-08-26
0
14051
2016-08-26
0
14050
2016-08-25
0
14049
2016-08-25
0
14048
2016-08-23
0
14047
2016-08-23
0
14046
2016-08-22
0
14045
2016-08-19
0
14044
2016-08-19
0
14043
2016-08-19
0
14042
2016-08-18
0
14041
2016-08-16
0
14040
2016-08-15
0
14039
2016-08-15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