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장취재기사
전체글 수: 2,159
상하이 한국인(상)회 사태 ‘해명’없이 끝?
2016-11-08 11:56:56


정회장 사과문 발표, 5가지 수습 조치 제시
개혁위, 11월 7일 ‘임시총회’ 개최키로



상하이 한국인(상)회 현 사태에 대한 설명회가 지난 1일(화) 열린공간에서 진행됐다. 한국상회 부회장 10여명을 비롯 개혁위원회, 한인어머니회, 유학생, 회원사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국상회는 지난 공청회에서 고문단이 정 회장측 손을 들어 직후 개최된 이번 설명회로 최근 사태에 종지부를 짓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


이날 개혁위는 한국상회가 주관하는 행사였으므로 작정하고 자료를 준비했을 것으로 여겼으나 실망과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번에도 정 회장측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이미 공유됐던 엑셀파일만 준비한 채 설명회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횡령 의혹을 둘러싼 첨예한 대립과 갈등 속에 개최된 설명회인데도 불구하고 박관웅 부회장이 준비한 문서에 숫자 ‘오타’ 등이 지적되면서 참석자들은 자료의 신뢰성을 문제 삼기도 했다. 또한 그간 개혁위가 제기했던 정 회장의 지출 건에 대해, 구체적인 영수증 자료 한 장 없는 미흡한 발표에 개혁위와 참석자 일부의 항의가 이어졌다.

 

반면 개혁위 측 김재혁 전 사무총장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는 10여 장의 영수증을 제시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상하이중의약대 석박사 모임 김태은 회장은 박관웅 부회장을 향해 강하게 비난했다.

 

“이 자리는 정 회장의 횡령 의혹을 해명하고 밝히는 자리다. 사무총장의 의혹을 들춰내며 물타기 하지 말라”라며 “사무총장의 영수증을 스캐닝할 시간에 정 회장의 영수증을 챙기고 문서 오타를 체크했어야 맞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결국 설명회는 현 사태의 본질인 횡령의혹에 대한 해명에 접근하기보다 정 회장측과 개혁위측의 입장차를 재확인하며 감정을 악화시키는 진행으로 이어졌다. 개혁위는 그 동안 납득할만한 해명 자료가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해 왔다. 그러나 정회장 측은 개혁위의 이러한 요구를 무시한 채, 충분한 ‘해명’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어 참석한 부회장들은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한 각자의 의견을 발표했다. 이 과정에서 정 회장이 발전기금으로 출연한 70만위안(선거공탁금 20만위안 포함)에 대한 확인이 있었다. 정 회장이 직접 착복한 ‘횡령’은 없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한 투명한 재정운영과 정관 등을 재정비하고, 가장 염려되는 차기 선거에서 정 회장이 개입되지 못하도록 방지책을 마련하는 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여전히 정 회장의 사퇴에 대한 주장도 제기됐다. 남은 임기와 무관하게 문제를 야기시켰으면 물러나는 것이 옳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고, 이 상황을 급하게 해결하기 위해 차기 선거를 서두를 이유가 없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영만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의 잔여 임기는 마치도록 하되, 현 부회장단이 모두 사퇴한 후 선거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개혁위는 ‘11월 7일 회원사들과 교민들이 참석한 임시총회를 열어 정희천 회장의 재신임을 묻자’고 제안했다. 개혁위는 2015년 회계보고가 통과되지 않았던 것과 횡령의혹을 받는 상황 속에서 수개월 동안 ‘감사’의 부재 등을 지적하며, 부도덕•비정상적으로 운영해온 한국상회를 회원사들과 교민들이 심판하는 기회를 갖자는 것이다. 이 총회를 끝으로 사태를 종결 짓고, 이후 개혁위의 향방은 총회 결과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 회장은 “이 사태와 관련한 회의는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이번 설명회로 사태 일단락을 기대하는 듯, 정 회장은 회의 시작에 앞서 회원사와 교민들을 향해 준비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최근 일련의 사태와 잡음에 대해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을 다시 한번 마음 깊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이러한 일들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인 정비와 함께 각오를 새롭게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연말까지 재정에 문제없도록 발전기금 납부 및 투명한 관리 ▲회장으로서 일상 업무 전념 ▲송년회 무사히 마무리해 차기 회장에 원만한 인계 약속 ▲정관개정, 사무국 운영 개선방안 재정비 공표 ▲차기 회장인선 원로들과 협의 존중 등 5가지 조치를 밝혔다.


한편, 상하이 교민들은 네티즌 청원을 제공하는 ‘다음 아고라’를 통해 한국상회와 한국인회(교민회) 분리를 주장하며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고수미 상하이저널 기자>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2159
2017-05-06
0
2158
2017-05-06
0
2157
2017-05-06
0
2156
2017-05-06
0
2155
2016-11-08
0
2154
2016-10-19
0
2153
2016-09-30
0
2152
2016-09-28
0
2151
2016-09-07
0
2150
2016-08-30
0
2149
2016-08-29
0
2148
2016-08-24
0
2147
2016-08-24
0
2146
2016-08-24
0
2145
2016-08-18
0
2144
2016-08-18
0
2143
2016-08-18
0
2142
2016-08-18
0
2141
2016-08-16
0
2140
2016-08-15
0
2139
2016-08-12
0
2138
2016-08-11
0
2137
2016-08-11
0
2136
2016-08-11
0
2135
2016-08-09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