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광장취재기사
전체글 수: 2,159
다롄, 카페리 이용 50억대 한국인 밀수조직 적발돼
2016-07-27 15:28:18


▲다롄항에 정박중인 다롄-인천 카페리 비룡호 <이미지=  랴오닝위성TV 캡쳐>

지난 26일 랴오닝위성TV(辽宁卫视) 등 중국 방송 매체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7일 다롄항에 정박중이던 한국 카페리 비룡호에서 한국인 최 모씨에 의해 조직적인 대형 밀수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모두 18명의 밀수 용의자가 체포됐으며, 화장품과 담배 등 100상자가 압수됐다고 전했다. 다렌 해관 공안이 압수한 압수품의 가격은 약 3000만위안(한화 약 50억원)대로 집계됐다. 매체에 의하면 밀수를 주도한 핵심 인물은 한국인 최모씨이고 최씨는 뚜렷한 직업 없이 밀수를 전문으로 하는 전문밀수꾼이라고 전했다.


비룡호는 인천과 다롄항을 오가는 화물선으로 매주 수요일, 금요일, 일요일 다롄항에 정박한다. 수요일과 금요일에는 당일 인천으로 돌아가지만 일요일에는 하룻밤을 정박한 후 다음날 한국으로 돌아간다. 밀수범들은 바로 일요일 밤시간을 이용해 밀수행위를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소형차를 몰고 정박해있는 비룡호 곁으로 갔으며, 비룡호 곁문에서 대기중이던 밀수범들이 배에 실려있던 물건들을 소형차로 옮겼다. 소형차는 어디론가 가서 화물을 내려놓은 후 다시 비룡호로 반복해서 물건을 실어 날랐다.

당일 해관담당자 200여명이 밀수현장을 덮쳤고, 압수수색을 벌여 밀수조직을 체포했다.

다롄 해관담당자는 "일반적인 상황에서 개인차량이 항구에 진입할 수 없다"며 "밀수범들이 다롄항의 내부인원과 결탁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에는 밀수범이 몇 보루 담배와 몇 병의 술을 가져오는 정도였지만, 최근에는 수법이 더욱 대담해져 지난 5월부터는 차량을 몰고 항구에 와서 대규모로 밀수행위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어 "밀수화장품은 중국의 검역절차를 거치지 않아 밀수화장품의 품질은 믿을 수 없다."는 위험성을 지적했다. 매체는 용의자의 발언을 인용해 "한국의 일부 화장품은 가짜제품이며, 한국에는 가짜화장품을 제조하는 공장이 많다"며 "가짜제품들이 밀수를 통해 중국에서 유통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미디어광장 이다인 기자>











추천 : 0
코멘트 0
글자의 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의 배경색상을 지정합니다
글자를 진하게 합니다 글자를 기울이게 합니다 밑줄을 긋습니다 취소선을 긋습니다
link를 만듭니다 이미지를 추가합니다 동영상/플래쉬등을 추가합니다
이모티콘을 추가합니다 글박스를 만들거나 글숨김 기능을 추가합니다 html 코드를 직접 입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일자
추천
2134
2016-08-09
0
2133
2016-08-02
0
2132
2016-08-01
0
2131
2016-08-01
0
2130
2016-07-28
0
2129
2016-07-28
0
2128
2016-07-27
0
2127
2016-07-27
0
2126
2016-07-26
0
2125
2016-07-26
0
2124
2016-07-25
0
2123
2016-07-25
0
2122
2016-07-22
0
2121
2016-07-22
0
2120
2016-07-22
0
2119
2016-07-21
0
2118
2016-07-19
0
2117
2016-07-19
0
2116
2016-07-18
0
2115
2016-07-18
0
2114
2016-07-18
0
2113
2016-07-18
0
2112
2016-07-16
0
2111
2016-07-12
0
2110
2016-07-12
0
 
CopyrightⒸ by TJPlaza 2014. All rights reserved